2024.05.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9℃
  • 구름많음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19.1℃
  • 구름많음대전 17.3℃
  • 흐림대구 20.6℃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7.0℃
  • 흐림금산 15.9℃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사회

연 4000% 넘는 이자 갈취...불법대부 조직원 15명 검거

'돈 안 갚으면 나체 전단지 유포' 협박...30대 총책 등 6명 구속 송치

 

 대출하기 어려운 경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연 4000%가 넘는 이자를 받아 챙긴 불법 대부업체 조직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대부업법 및 채권추심법 위반 등의 혐의로 30대 총책 A씨 등 15명을 검거해 이 중 6명을 구속하고 9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021년 11월부터 올해 6월경까지 대구에 대부사무실 9곳을 차려 놓고 피해자 212명에게 총 5억 원을 빌려준 후 이자 명목으로 3억5000만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다.

 

 이들은 인터넷에 대출광고를 올린 뒤 연락하는 피해자들에게 비대면 방식으로 10~50만원 가량의 소액을 대출해줬다.

 

 그러나 상환 기한을 일주일로 정해 10만원을 빌려주면 일주일 뒤 18만원을 갚도록 하는 등 연이자로 따지면 4000% 이상의 고금리를 매겨 착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대포폰과 대포통장, 텔레그램을 이용하고 3개월 단위로 사무실을 옮긴 것으로  밝혀졌다.

 채무자가 돈을 갚지 않을 경우 욕설과 협박으로 상환을 독촉했다.
 이자 연체되면 채무자 얼굴을 타인의 나체사진과 합성한 전단지를 제작해 가족, 지인 등에게 전송하겠다고 협박하거나 유포하는 수법의 ‘나체추심’까지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 등 동종 전과가 있는 주변 선후배들이 총책, 관리자, 하부조직원 등 각자의 역할을 분담하는 체계적 조직한 결성한 사실을 확인하고 검거된 15명 전원에 대해 범죄단체 조직죄도 적용했다. 

 

  경찰은 이들의 주거지에서 시가 1억6000만원 상당의 명품시계와 현금 1억300만 원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넷을 통해 비대면으로 이루어지는 고금리 소액대출은 대포폰·대포계좌를 이용해 범행하기 때문에 악질적인 방법으로 채권추심이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서민금융진흥원의 대출 등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교육/문화

더보기
서정대학교 양주 베이비부머 행복캠퍼스, 자연 속에서 힐링하기...현장학습 실시
서정대학교 양주 베이비부머 행복캠퍼스는 26일 양주 장흥면에 위치한 우리들 자연학교에서 '자연 속에서 힐링하기 현장학습' 활동을 펼쳤다. 이날 활동은 교육생 간의 화합과 친밀감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100여 명의 교육생들은 영산홍으로 가득한 노고산에서 채취한 쑥을 뜯어 쑥개떡을 만들고, 햇님 밧줄놀이를 통해 난생처음 밧줄에 몸을 싣고 두둥실 하늘로 날아오르며 동심으로 돌아가 자연을 만끽하며 행복하고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양주 베이비부머 행복캠퍼스는 2024년 상반기에 자연숲 전문가 1급 자격 과정, 인지활동 강사 양성 과정, 라탄 공예 강사 양성 과정, 바리스타 2급 자격 과정, 카페 핸드드립 전문가 과정, 스마트폰 활용 지도사 과정, 요가 강사 양성과정, AI드론 영상제작 과정 등 9개 정규과정 146명의 중장년이 참여하고 있다. 한편, 양주 베이비부머 행복캠퍼스는 중장년 세대의 인생 재설계를 위한 상담, 교육, 커뮤니티 운영 지원, 사회공헌활동 지원 등 다양한 중장년 맞춤 복지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지역 중장년층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경력 전환과 재사회화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정명희 센터장은 “앞으로도 양주 베이비부머 행복캠퍼스가 행복한 노년을

정치/경제

더보기
국민의힘 의정부을 이형섭 후보 "시민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치를 펼치겠다”
국민의힘 의정부을 이형섭 후보는 16일 “의정부시에는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며 “민간사업자에게 특혜주는 정치가 아닌, 시민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치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날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진 이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는 각계각층 인사 500여 명이 몰려 대성황을 이뤘다. 국민의힘 의정부갑 전희경 후보를 비롯해 김성원·최영희 국회의원, 시·도의원들이 함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형섭 후보와 함께 경선을 치른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은 인사말을 통해 “경선 전부터 이형섭 후보와는 승리한 사람을 서로가 끝까지 돕기로 했다”며 “좋은 점수를 받아 경선을 통과한 이형섭 후보가 당선될 수 있도록 여러분들께서 직접 힘이 되어 주시라”고 당부하며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유의동·배현진 국회의원, 김용태 전 국회의원,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 김종혁 국민의힘 조직부총장 등은 영상을 통해 이형섭 후보와의 인연을 소개하며 응원했다. 이형섭 후보는 수백여 명의 개소식 참석자들 앞에서 PT를 통해 총선에 출마하는 이유와 각오 및 의정부의 비전을 발표했다. 고산동 물류센터 백지화를 위해 주민들과 함께 오랫동안 싸워 온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