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22.5℃
  • 맑음서울 18.4℃
  • 흐림대전 16.5℃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19.7℃
  • 맑음부산 24.0℃
  • 맑음고창 15.2℃
  • 맑음제주 23.7℃
  • 흐림강화 15.1℃
  • 구름많음보은 12.6℃
  • 구름많음금산 13.4℃
  • 맑음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17.8℃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3분기 월평균 알바소득 ‘67만 8465원’… 평균시급 ‘7,060원’

3분기 알바 소득증가율 2.4%, 2분기 이어 ‘최저’… 한은 경제전망 2.7% 밑돌아


(뉴스와이어)3분기 국내 아르바이트 시장 소득성장률이 2분기에 이어 또다시 최저치를 찍었다. 이는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인 2.7%보다 밑도는 수준의 결과치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 www.alba.co.kr)은 2015년 3분기(7~9월) 아르바이트 소득이 있는 전국 남녀 4,077명의 월평균 총소득과 근무시간을 조사한 ‘2015년 3분기 알바소득지수 동향’ 분석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알바소득지수 분석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월평균 아르바이트 총 소득은 ‘67만 8,465원’으로 전년동분기대비(66만 2,698원) 2.4% 증가하며 지난 2분기(2.9%)보다도 더 낮은 소득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는 2013년 3분기 대비 2014년 3분기의 소득 증가율인 10.2%와 비교해보면 5분의 1 수준에 그치는 결과다. 

특히 이번 3분기 소득 성장률인 2.4%는 한국은행이 지난 15일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인 2.7%를 밑도는 수준으로 경기침체로 아르바이트 시장의 일자리 수요마저 더욱 얼어붙으며 알바소득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총소득을 근로시간으로 나누어 산출한 전체 평균시급은 ‘7,060원’으로 전년동분기대비(6,690원) 5.5%(370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최저시급 상승률인 7.1%를 약간 밑도는 수치다. 

3분기 소득 증감률을 업종별로 보면 ‘매장관리’(+1.3%), ‘서빙/주방’(+1.5%), ‘서비스’(+2.4%)직은 전년동분기 수준을 약간 웃돌며 정체되는 모습을 보였고, ‘IT/디자인’(-4.3%), ‘상담/영업’(-7%), ‘강사/교육’(-7.4%) 직종은 소득이 감소했다. 

반면 ‘생산/기능’(+13.6%)과 ‘사무/회계’(+13.7%)는 작년보다 높은 증가율을 보인 점이 특징이다. 특히 ‘생산/기능’은 평균 소득 ‘95만 1,312원’으로 전 업종에서 소득 1위에 올랐으며, 이는 주간 평균근로시간이 28.9시간으로 가장 길었던 영향이다. 

연령별로는 매 분기 10% 이상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던 50대가 올 3분기 들어 전 연령 중 유일하게 -4.7%감소한 것이 특징이다. 50대의 근로시간은 ‘31.5시간’으로 전 연령 중 가장 길며, 소득도 ‘94만 5000원’으로 가장 높다. 

학력별로 보면 ‘고졸’이 ‘85만 8,974원’으로 가장 높은 소득을 올린 가운데, ‘대졸’의 소득(83만 4,750 원)이 전년동분기대비 8.2% 껑충 뛴 것이 두드러진다. 이는 대학을 졸업한 취업준비생의 아르바이트 비율이 전년보다 더욱 증가했음을 보여준다. 

지역별로는 ‘인천’(74만 7,826원)과 ‘부산’(73만 1,099원)이 소득 1,2위를 차지했다. 인천이 소득 1위에 오른 이유는 주간 평균 근로시간이 가장 긴 ‘생산/기능직’의 비율이 높고, 평균 시급이 ‘8,059원’으로 전 지역 중 가장 높았던 영향이다. 

전체 주간 평균 근로시간은 2013년 ‘23.1시간’에서 2014년 ‘22.8시간’, 2015년 ‘22.1시간’으로 3년 연속 감소하며 아르바이트 노동 수요가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점이 눈에 띈다. 

알바천국 최인녕대표는 “2015년 3분기 아르바이트 시장은 전년동분기대비 근로시간은 3.1% 줄고 평균시급은 5.5% 올라, 결과적으로 전체 소득 성장률이 2.4% 수준에 이른 것으로 해석된다”고 덧붙였다. 

알바소득지수(Arbeit Income Index)란 최저임금을 기본으로 한 단순시급 분석을 벗어나 실제 알바시장의 평균 노동시간과 임금을 처음으로 분석한 지표다. 특히 기존의 시급위주가 아닌 총소득 개념으로 접근해 근로시간을 반영함으로써 단순 시급으로 알바시장을 분석해왔던 한계점을 해소했다. 성별, 연령별, 지역별, 업종별, 학력별 등 광범위한 다층 구조 분석을 통해 세분화된 지수를 제공, 보다 실질적인 아르바이트 노동시장을 파악할 수 있으며 알바천국이 처음으로 개발해 발표하고 있다.
출처: 알바천국
홈페이지: http://www.alba.co.kr

관련기사


교육/문화

더보기
서정대학교, `양주 중장년 행복 캠퍼스` 교육생 모집
경력 전환과 재사회화를 위한 11개 전문 교육과정을 마련한 서정대학교가 '양주 중·장년행복캠퍼스' 수강생을 모집한다. 양주 중장년 행복캠퍼스는 상반기 과정에서 양주학과 사회적경제 등 기본과정과 5개 정규과정으로 120여명의 교육생이 과정을 수료했다. 수료생들은 현재 현장 학습, 과정별로 동아리와 사회 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하반기 교육과정은 원데이 특강 '나를 찾아 떠나는 리더쉽 여행' 등 5개 과정이 마련돼 있다. 책놀이 활동가 양성과정, 치매인지 활동가 양성과정 등 현장에서 필요한 실무중심 교육을 정규과정으로 편성했다. 중·장년의 사회적 고립감 해소를 위한 '마음 돌봄 특강, '사회적경제에 대한 이해' 창업 특강, 취업준비를 위한 취업교육, 취업 특화 '시니어강사 양성과정' 등을 통해 교육생들의 취업과 사회공헌 활동을 지원한다. 교육을 통해 지역 유관기관 연계와 협약을 통해 양주 중·장년 행복캠퍼스 교육생들의 취·창업 지원, 일자리 연계와 동아리, 사회 공헌활동을 지원한다. 회의실, 동아리실, 공유사무실과 카페 등 전용 공간을 제공해 교육의 가치와 재사회화를 확장시켜 나가고 있다. 염일열 센터장은 "상반기교육의 만족도와 성과지표를 점검해 양주 중·장

정치/경제

더보기
철도공사, 이상징후 감지 선로 아닌 엉뚱한 곳 점검...결국 SRT열차 탈선
한국철도공사가 지난 7월 1일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발생한 SRT열차 탈선사고 발생 1시간 전에 선로 이상 징후를 감지했지만 엉뚱한 곳을 점검한 탓에 SRT열차 탈선을 막지 못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의정부시 을)은 한국철도공사가 제출한 ‘열차탈선 사고 및 열차 기관사와 관제사간의 무선교신 자료’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김 의원은 "철도공사는 SRT열차 탈선 사고 발생 1시간 전에 통행한 열차 기관사로부터 선로 이상 징후를 통보 받았다"며 "그러나 이상 징후 지점이 아닌 다른 장소를 점검 한 후 특별한 후속 조치가 없어 SRT열차 탈선 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파악된다"고 주장했다. 철도공사 운전취급 규정에 따른 선로 이상 등 징후 통보는 무선교신 장치를 이용해 역장 또는 관제사에게 하도록 돼 있다. 이를 통보받은 역장 또는 관제사는 후속조치를 취해야 한다. 그러나 지난 7월 1일 오후 3시 21분께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발생한 SRT열차 탈선 사고 발생 1시간 전인 오후 2시 20분에 대전조차장역 인근을 운행한 열차 기관사는 핸드폰으로 상황실 열차 담당 기술지원 팀장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