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19.5℃
  • 맑음강릉 25.4℃
  • 맑음서울 21.1℃
  • 박무대전 19.0℃
  • 맑음대구 21.7℃
  • 맑음울산 23.5℃
  • 박무광주 22.0℃
  • 맑음부산 26.0℃
  • 맑음고창 20.1℃
  • 맑음제주 24.6℃
  • 흐림강화 16.4℃
  • 구름조금보은 14.0℃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1.8℃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지역

의정부문화재단 제6대 박희성 신임 대표이사 취임  

박희성 대표 "시민중심의 지역문화사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 

 

재단법인 의정부문화재단 박희성 신임 대표이사는 "시민중심의 지역문화사업 발전에 초점을 두고 재단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16일 취임한 박 신임 대표이사가 공식 업무에 돌입했다.

신임 박 대표이사는 별도의 취임식을 생략하고 각 부서별 방문과 시설 현장 확인 등 직원 격려 및 소통으로 취임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박 대표이사는 지난 8월 실시한 대표이사 공개모집에서 전문성과 자질을 인정받아 재단의 다양한 문화사업과 업무를 총괄해 의정부의 문화예술 역량을 높일 수장으로 선임됐다.

 

박 대표이사는 취임하자 마자 법정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발벗고 나설 전망이다.

 

현재 진행하고 있는 리모델링 공사도 차질없이 추진해 공연 장비와 시설의 현대화를 통한 공연 품질 향상과 시민을 위한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박 대표이사는 "△시민참여 확대 △온리(Only) 의정부 △시민감동 프로젝트 △경기북부 문화허브 도시 △디지털 접점 확대 △경영효율성 제고 등을 경영 목표로 삼고 재단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서강대학교 경영학 석사를 졸업한 박 대표이사는 KBS에 입사한 이후 KBS N 대표이사 및 KBS교향악단 사장을 통해 문화예술행정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줬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이사, 가톨릭커뮤니케이션협회 회장, 가톨릭평화방송평화신문 부사장, (사)한국음악예술 이사, 동의대학교 초빙교수 등을 역임했다.


교육/문화

더보기
서정대학교, `양주 중장년 행복 캠퍼스` 교육생 모집
경력 전환과 재사회화를 위한 11개 전문 교육과정을 마련한 서정대학교가 '양주 중·장년행복캠퍼스' 수강생을 모집한다. 양주 중장년 행복캠퍼스는 상반기 과정에서 양주학과 사회적경제 등 기본과정과 5개 정규과정으로 120여명의 교육생이 과정을 수료했다. 수료생들은 현재 현장 학습, 과정별로 동아리와 사회 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하반기 교육과정은 원데이 특강 '나를 찾아 떠나는 리더쉽 여행' 등 5개 과정이 마련돼 있다. 책놀이 활동가 양성과정, 치매인지 활동가 양성과정 등 현장에서 필요한 실무중심 교육을 정규과정으로 편성했다. 중·장년의 사회적 고립감 해소를 위한 '마음 돌봄 특강, '사회적경제에 대한 이해' 창업 특강, 취업준비를 위한 취업교육, 취업 특화 '시니어강사 양성과정' 등을 통해 교육생들의 취업과 사회공헌 활동을 지원한다. 교육을 통해 지역 유관기관 연계와 협약을 통해 양주 중·장년 행복캠퍼스 교육생들의 취·창업 지원, 일자리 연계와 동아리, 사회 공헌활동을 지원한다. 회의실, 동아리실, 공유사무실과 카페 등 전용 공간을 제공해 교육의 가치와 재사회화를 확장시켜 나가고 있다. 염일열 센터장은 "상반기교육의 만족도와 성과지표를 점검해 양주 중·장

정치/경제

더보기
철도공사, 이상징후 감지 선로 아닌 엉뚱한 곳 점검...결국 SRT열차 탈선
한국철도공사가 지난 7월 1일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발생한 SRT열차 탈선사고 발생 1시간 전에 선로 이상 징후를 감지했지만 엉뚱한 곳을 점검한 탓에 SRT열차 탈선을 막지 못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의정부시 을)은 한국철도공사가 제출한 ‘열차탈선 사고 및 열차 기관사와 관제사간의 무선교신 자료’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김 의원은 "철도공사는 SRT열차 탈선 사고 발생 1시간 전에 통행한 열차 기관사로부터 선로 이상 징후를 통보 받았다"며 "그러나 이상 징후 지점이 아닌 다른 장소를 점검 한 후 특별한 후속 조치가 없어 SRT열차 탈선 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파악된다"고 주장했다. 철도공사 운전취급 규정에 따른 선로 이상 등 징후 통보는 무선교신 장치를 이용해 역장 또는 관제사에게 하도록 돼 있다. 이를 통보받은 역장 또는 관제사는 후속조치를 취해야 한다. 그러나 지난 7월 1일 오후 3시 21분께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발생한 SRT열차 탈선 사고 발생 1시간 전인 오후 2시 20분에 대전조차장역 인근을 운행한 열차 기관사는 핸드폰으로 상황실 열차 담당 기술지원 팀장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