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2.9℃
  • 구름조금대전 2.1℃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1.0℃
  • 구름많음보은 -1.0℃
  • 구름조금금산 -0.2℃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의정부시

철도공사, 이상징후 감지 선로 아닌 엉뚱한 곳 점검...결국 SRT열차 탈선

이상 징후 통보 및 대처에 대한 절차 등 무시

 

한국철도공사가 지난 7월 1일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발생한 SRT열차 탈선사고 발생 1시간 전에 선로 이상 징후를 감지했지만 엉뚱한 곳을 점검한 탓에 SRT열차 탈선을 막지 못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의정부시 을)은 한국철도공사가 제출한 ‘열차탈선 사고 및 열차 기관사와 관제사간의 무선교신 자료’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김 의원은 "철도공사는 SRT열차 탈선 사고 발생 1시간 전에 통행한 열차 기관사로부터 선로 이상 징후를 통보 받았다"며 "그러나 이상 징후 지점이 아닌 다른 장소를 점검 한 후 특별한 후속 조치가 없어 SRT열차 탈선 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파악된다"고 주장했다.

 

철도공사 운전취급 규정에 따른 선로 이상 등 징후 통보는 무선교신 장치를 이용해 역장 또는 관제사에게 하도록 돼 있다. 이를 통보받은 역장 또는 관제사는 후속조치를 취해야 한다.

그러나 지난 7월 1일 오후 3시 21분께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발생한 SRT열차 탈선 사고 발생 1시간 전인 오후 2시 20분에 대전조차장역 인근을 운행한 열차 기관사는 핸드폰으로 상황실 열차 담당 기술지원 팀장에게 선로 이상 징후를 통보했다.

 

무선교신 장치를 이용해 역장 또는 관제사에게 통보해야 하는 규정을 어긴 것이다.

선로 이상 징후 내용이 담당자 위주로 전달되는 바람에 역장 또는 관제사가 후속 조치를 취하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결국 정확한 확인을 통한 사전 조치가 되지 않다 보니 정작 점검 해야 할 지점이 아닌 전혀 다른 지점을 점검한 후 이상 없음으로 마무리돼 버렸다.

특히 선로 점검을 위해 철도공사 직원이 로컬관제원과의 긴급 선로 점검 협의 당시에도 협의서에는 긴급 점검 이유 및 점검 대상 지점이 명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부실한 대응으로 이날 오후 3시 21분에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SRT열차가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사망자 없이 1명만 부상을 입었으나 21억원의 물적 피해로 이어졌다.

 

이후 선로 이상 징후에 대해 제대로된 점검 및 사후 조치가 수반되지 않은 상황에서 5대의 열차(KTX 4대, SRT열차 1대)가 이상 징후가 나타난 선로를 통과했다.

고속으로 운행하는 열차가 탈선했다면 자칫 더 큰 인명 및 물적 피해로 이어질 뻔 했다.

 

김민철 의원은 "매년 열차 탈선 사고가 이어지는 배경에는 철저한 안전 점검 및 선제적인 대응이 미흡해서 발생하고 있는 것"이라며 "철도 사고는 발생하게 되면 크나큰 인명 및 물적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철저한 안전 점검과 대책으로 철도사고를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토교통부는 SRT열차 탈선사고와 관련,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를 통해 사고원인 및 철도공사측의 조치가 적절했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교육/문화

더보기
양주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경기·양주 Dream together사업 활동성과보고회 개최
양주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센터장 염일열)는 지난 11월 30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4층 중교육실에서 양주시 사회적경제기업에서 활동중인 매니저 및 청년활동가들과 참여기업이 성과와 소감을 공유하는 ‘2022년 함께하는 경기·양주 Dream together’사업활동성과보고회를 진행했다. 2022년 드림투게더 사업은 경기도가 32개 시·군과 협력해 고용난을 극복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발굴하고자 실시한 공모 사업인 일자리정책마켓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 공모사업에 선정된 양주시는 신규 일자리 발굴 사업을 추진했다. 드림투게더 사업의 목적은 우선 양주시에 있는 젊고 실력 있는 청년들을 발굴·육성하는 것이다. 또 다재다능한 청년들을 관내 사회적경제기업과 매칭해 청년들에게는 지속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고, 기업에는 전문 인력을 통한 성장 동력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번 드림투게더 사업 활동성과보고회는 양주시 사회적기업에 참여한 매니저 및 청년활동가들의 상호교류의 장이 되고, 향후 일자리 지원사업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염일열 양주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은 “청년들의 새로운 도전이 지역 활력으로 이어지는 드림투게더 사업에 참여해준 사회적경제기업과 청년들에게

정치/경제

더보기